[경북/성주] 시골 밥상 大丘口樂部

지난 주에 포천 계곡 다녀오는 길에 된장찌게가 땡겨서 들린 곳입니다.
 
원래 계곡 간다구 도시락 준비도 했었는데, 우천 관계로 전날 먹었더랬죠..ㅋ
 
왜관 IC에서 성주까지 가는 길에 가장 눈에 띄는 한정식 집이라 망설임없이 들어갔습니다.
 

 정확히는 성재네 시골 밥상이군요. 성재가 누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1층은 식당이고, 2층이 심야 전력 회사이었는데, 여친님이 업체보고 반가워 하십니다.


 메뉴판입니다.

포천계곡 식당들은 정말 개념이 안드로메다로 도주해버린 가격이었는데

여긴 나름 가격이 괜찮습니다.
 
사실 된장 찌게가 먹고 싶어서 들렸는데 들어와보니

시골밥상정식이 땡겨서 둘 다 같은 걸로 주문해 봅니다.


 주인님이 돈 많이 벌고 싶으신 생각에 순금 화폐를 소장하고 계신 듯 합니다ㅎㅎㅎ


 주문한지 5분도 안되서 나옵니다.

미리 준비를 잘 해놓는 집이던지 대충 준비해 놓는 집이던지 둘 중에 하나란 생각이 듭니다.
 
근데 잘 보면 아시겠지만, 된장 찌게가 없습니다..(ㅜ_ㅜ)
 
그래도 정식인데 당연히 찌게가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없습니다.

대신 비지가 나왔지만 그 부분이 좀 아쉬웠습니다.


 전체적인 샷입니다.

전라도 한정식같이 상다리가 휘어지는 정식은 아니지만, 정말 시골 밥상같은 상차림입니다.
 
일단 따끈한 공기밥과 시래기국입니다.


 우엉 조림, 숙주 나물, 된장 고추 그리고 갈치입니다.
 
당연히 수입 갈치이겠지만, 그래도 살이 넉넉히 붙어 있었습니다.


 멸치 조림도 있습니다. 고추장을 넣고 조린 거라 매콤합니다.


 갈치는 사이 좋게 한 토막씩, 먹기 귀찮은 조기보단 갈치가 좋습니다.


된장 대신 비지가 나왔는데요, 매콤한 양념이 되어있어 밥과 먹기 좋았습니다.
 
그런데 일반 그릇에 담겨져 나와 금방 식어버려서 감점이 좀 컸습니다.
 
뚝배기에 나왔으면 더 좋았을 거 같군요. 밑에 두툼한 오징어 숙회도 있습니다.
 

 초점이 가출을 했군요..(ㅜ_ㅜ)
 
젤 맛났던 도라지 무침이랑, 깻잎, 양념 게장입니다.
 
도라지 무침은 도라지인지 더덕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쫄깃쫄깃했습니다.


 별로 손이 가지 않게 보여서 맛도 안 본 김치과 찍어 먹을 거리 두 가지입니다.
 
그리고 젤 처음 사진에 보이는 양배추랑 다시마쌈 그리고 파전과 명태전도 나왔습니다.
 
사진에 안 보이는 계란찜두 있구요.

 
비록 먹고 싶었던 찌게도 없고 별루였던 김치랑 오징어도 있었지만,
 
시골밥상정식이라는 이름에 맞게 푸짐하고 구수한 한끼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